Sangjun Lee

Sangjun Lee

Tuesday, 04 August 2015 10:10

45 - Molecular Dynamics

Speaker : Chan-Gi Pack, Ph.D. (Research Scientist, Cellular Informatics Laboratory, ASI, RIKEN, 2-1 Hirosawa, Japan)

Date : 2013-02-25

Location: Room 106 Pharmacy Hall, Dankook University

Abstract : The 26S proteasome is a 2.5-MDa multi-subunit protease complex that degrades ubiquitinated proteins in eukaryotic cells. The proteasome is composed of 66 subunits, assisted by multiple dedicated chaperones. In rapidly proliferating yeast and some cancer cells, the 26S proteasome can be localized in the nucleus, in order to ensure the degradation of nuclear proteins. However, it is unclear how and when during the assembly process the proteasome enters the nucleus. Here, we for the first time measured the absolute concentration, dynamics, and complex formation of the 26S proteasome in living yeast cells by fluorescence correlation methods (FCM), a highly sensitive and quantitative method. Interestingly, we found that the 26S proteasome is a highly mobile complex, and that almost all proteasome subunits were stably incorporated into the mega-complex of 26S proteasome in both the cytosol and nucleus. Complex formation was not significantly changed even in an importin-α mutant, suggesting that the proteasome is assembled in the cytosol. Consistent with this, a genetically stabilized 26S proteasome did not exhibit any obvious defects and was distributed normally in the nucleus.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26S proteasome completes its assembly process in the cytoplasm and translocates into the nucleus through the channel of nuclear pore as 26S large complex. Considering that the 26S proteasome is a fascinating target for pharmaceutical development, the proteasome dynamics revealed by FCM provides a new perspective for developing next-generation proteasome inhibitors.

Wednesday, 05 August 2015 10:10

46 - Design of Polymeric Gene Carriers

Speaker : 조종수교수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

Date : 2013-04-29

Location : Room 401 Pharmacy Hall, Dankook University

Abstract : The regulation of cellular uptake of non-viral polymeric gene carriers can be a promising strategy to improve gene transfer for effective gene therapy, because the efficacy of gene delivery mostly rely on the intracellular fate of the delivery vectors by which the uptake pathway is taken. Therefore, cellular uptake process has been dealt with prime importance since it controls the intracellular processing of particles either toward the digestive way or non-digestive route depending on the cellular entry mechanism. Understanding on the different mechanism for cellular uptake will be helpful to selectively regulate the uptake route of polymeric gene vectors. It is, therefore, necessary to extend our knowledge on not only how the gene carriers are taken up and transported within the cells but also how the uptake mechanism can be regulated for efficient gene expression and/or silencing through DNA and small interfering RNA (siRNA) delivery, respectively. This review will describe and update the importance of polymeric carriers for delivery of DNA and siRNA with the inclusion of various degradable linkages to advantageously control the function of polymeric gene vectors. The cellular uptake of the polymeric carriers and the regulation of the uptake mechanism in regard to conquer extracellular and intracellular gene delivery barriers are also potentially described. Moreover, the approaches and materials, essential to control or regulate cellular uptake of polymeric gene vectors, will be discussed in detail for efficient DNA transfection and RNAi silencing.

Speaker : Teoan Kim, Ph.D. (Catholic University of Daegu School of Medicine) 

Date : 2013-10-15

Location : Room 106 Pharmacy Hall, Dankook University

Abstract : 형질전환 동물의 정의와 의의, 그리고 생산방법에 대하여 강의하며, 특히 형질전환 기법으로 bioreactor화 된 닭으로부터 고가의 바이오 의약품을 생산하는 것에 대하여 자세히 소개한다.

Speaker : Do-Gyoon Kim, Ph.D. (Orthodontics, College of Dentistry The Ohio State University) 

Date : 2013-11-12

Location : Conference Hall, Dental school bld., Dankook University

Abstract : 인체 경조직에 대한 재생 연구가 늘면서 골조직의 기계적 특성 평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있다. 본 강연에서는 재생골/신생골과 기존골의 기계적 특성을 미소압입하중시험(nanoindentation)에 의한 평가법에 대한 최근 연구내용을 소개한다. 나노인덴테이션 기법으로 골조직의 탄성계수외에 다양한 특성을 평가 할 수 있다. 최근 우리가 연구한 TMJ, 골-임플란트 계면에서의 특성변화를 논의한다.

Speaker : S.C. Kundu, Ph.D. (Indian Institute of Technology, Kharagpur, India) 

Date : 2014-06-24

Location : Room 103 Pharmacy Hall, Dankook University

Abstract : Biologically active scaffolds are attracting considerable interest that induces synthesis of tissues and organs based on similar analogs of the extracellular matrix. Silk fibroin, the core protein, is hydrophobic in nature while sericin is hydrophilic glue like protein. Isolation of fibroin from the silkworm cocoon requires the complete removal of glue protein sericin, a waste by-product of textile industry. The characteristics of silk include biodegradability, biocompatibility, controllable degradation rates, and versatility to generate different material formats attract interest in the field of biomaterials.

By using different technologies thin films, porous 3D scaffolds, nanoparticles, macro patterned surface coating, micro-beads, and hydrogels are developed from the mulberry and non-mulberry silk proteins for biomedical applications. The cell culture and tissue formation on silk-based biomaterials show appropriate cell adhesion, proliferation, and differentiation that support the regeneration of tissues. Due to the presence of RGD motifs on non-mulberry fibroin based biomaterials display enhance cellular adhesion and subsequent proliferation on different matrices, hence resulting in improved biofunctionality. The use of such silk as surface coating on titanium facilitates osteoblast cell adherence and proliferation. The fibroin matrices as 3D model are used for cancer investigation.

Other nonmulberry silk protein fibroin from muga Antheraea assama and eri, semi-domesticated Samia ricini are tested for their biomaterial potentiality. The non-mulberry cocoon sericin is also used as surface coating on titanium facilitates osteoblast cell adherence and proliferation. Similarly sericin/polyacrylamide semi-interpenetrating network proves suitable as a reconstructive dermal sealant. The successful delivery of gene and/or drug is observed through sericin or fibroin based nanoparticles.

Speaker : ByungHyune Choi, Ph.D.(Inh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Korea)

Location : Room 103 Pharmacy Hall, Dankook University

Date: 2014-06-26

Abstract : Regenerative medicine is currently drawing a kin interest along with the rapid progress in stem cells research. It appears that stem cells and regenerative medicine will provide a therapeutic benefits for many incurable diseases and reduce nationwide medical expanse at an explosive increase. The technical maturity of stem cells therapy and regenerative medicine is progressing rapidly and many hurdles are being tackled to promote basic technologies to commercialization. The presentation will deal with recent trends and future perspectives in stem cells and regenerative medicine and also introduce what GSRAC (Global Stem Cells and Regenerative Medicine Acceleration Center) is doing on this.

 
 

[대전투데이 천안=김정환기자] 단국대 이수연 양(치의학과 2년)의 논문이 영국왕립화학협회에서 발간하는 SCI급 국제학술지 ‘RSC Advances(IF3.7)’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이 양은 암세포 조직의 온도가 체온보다 높은 현상에 착안해, 암세포 조직에 특이적으로 약물이 방출되어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온도 감응형 나노전달체를 개발하고 논리적으로 가능성을 시험했다. 

논문에 따르면, 나노전달체를 통해 약물 및 유전자를 투여하게 되면 정상조직에 대한 손상을 최소화하고, 온도가 높은 암세포만을 파괴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교수나 대학원생이 아닌 학부생이 SCI급 국제학술지논문의 제1저자로 연구 및 실험을 주도하여 진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수연 양은 지난해 하계방학을 활용해 생체의료소재에 대해 연구해보고자 선배들의 추천을 받아 단국대 부설 ‘조직재생공학연구소’에서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이 양은 “연구를 진행하며 생각지 못한 실험결과가 나올 때 가장 힘들었다. 

연구소 교수님들의 지도와 포기하지 않는 노력덕분에 어려운 실험을 무난히 해낼 수 있었고, 특히 분석 능력을 크게 향상시켜 논문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수연 양이 연구를 수행한 단국대 조직재생공학연구소는 2009년 교과부 중점연구소로 지정되어, 손상된 신경, 뼈, 치아, 근육 등을 효과적으로 재생시키고자 바이오소재, 줄기세포제어 및 동물신모델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외 40여 명의 최고급 연구인력과 함께 매년 꾸준히 30-50여편의 국제학술논문과 10-20여건의 국내외 특허, 그리고 다양한 글로벌 교류프로그램들을 통해 세계적인 융합연구팀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연구소는 이러한 축적된 최첨단 기술적 노하우들을 통해서 학부생과 대학원생 양성하고 또다시 연구를 발전시키는 선순환 고리를 형성하고 있다.<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정 2013-10-02 03:00:00

단국대 나노바이오의과학과 대학원 학생들이 ‘유전자 발현 실험’을 하고 있다. 단국대 제공
 

단국대 천안캠퍼스가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각종 정부 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WCU(World Class University·세계 수준의 연구중심대학) 사업에 이어 ‘BK21플러스 미래기반창의인재형’ 사업의 3유형에 선정된 데 이어 최근에는 1유형 사업자로도 확정됐다. 정부의 지원금에다 학교의 매칭(대응) 투자비까지 합치면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이 상당히 많다. 

이에 따라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원생 등은 막대한 장학금 지원으로 경제적으로 걱정 없이 연구 활동을 벌일 수 있다. 대학은 이 같은 인재 육성 사업을 교수와 학생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전기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글로벌 석박사 인력 배출사업 가동

단국대 천안캠퍼스는 최근 ‘BK21플러스 글로벌인재형(1유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이번 사업은 유수의 해외 석학을 국내 대학으로 초빙해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해 석박사급 신진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교육부는 매년 21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연간 1000여 명의 연구 인력을 양성할 계획으로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 선정에는 단국대를 비롯해 서울대, KAIST 등 전국 15개 대학 21개 사업단이 최종 선정됐다. 

 

글로벌 인재형의 경우 천안 아산지역에서 단국대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단국대 대학원 나노바이오의과학과가 참여하는 ‘나노바이오 재생의과학 글로벌 연구단’이 수행한다. 

연구 책임자인 김해원 교수를 비롯해 나노바이오의과학과의 공명선, 신원상 심호섭 양희석 오세행 장영주 한규동 현정근 홍권호 교수 약학대의 안상미 교수 등 의과 치과 약학과 등에 걸쳐 단국대 생명과학 분야의 대표적인 교수들이 대거 이 사업에 참여한다. 

학교 측은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교수진이 융합연구를 통해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역량과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보고 있다. 나노바이오의과학과만 해도 기존의 의대와 치대, 그리고 기초과학 등 소속이 다른 전공의 교수들로 구성이 됐기 때문이다. 약학관 4∼6층에는 연구를 위한 최첨단 연구 인프라가 구축됐다. 동물실과 70여종의 전용 기자재를 갖췄다. 

이번 사업의 기간은 7년이며 71억 5000만원의 국가 연구비가 지원된다. 더불어 이에 상응하는 대학 대응자금(매칭 펀드)을 포함하면 총 143억 원이 사업에 투입된다. 전문인력 양성사업인 만큼 국비의 40%는 참여 대학원생의 연구 장학금으로 지급된다. 대학의 장학금까지 더해지면 이 사업에 참여하는 나노바이오의과학과 대학원생은 전원 전액 장학금을 받으면서 학업과 연구에 몰두할 수 있다. 여기에다 소정의 연구 수당까지 지급된다.


WCU 사업 선정 등에 이은 개가

단국대는 지난 5년간 수행해 온 WCU 사업에 80여 명의 대학원생과 14명의 국내 교수진, 그리고 6명의 해외 학자를 참여시켜 재생의과학 분야의 세계적인 연구 인력을 키워왔다. WCU 사업을 수행하며 첨단 연구 인프라를 구축해 학교의 시설과 설비가 크게 향상됐다. 이런 과정에서 5년간 311편의 SCI급 논문과 77건의 특허를 출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WCU 사업의 후속사업 격인 이번 BK21플러스 글로벌인재형 사업 선정으로 미국 하버드대, 듀크대, USC, 조지타운대, 템플대, NIH, 영국 UCL, 호주 시드니대, 스페인 IBEC·UPC 등 해외 9개 연구기관에서 16명의 석학이 대거 초빙됐다. 

이들을 통해 재생의과학 분야의 세계적 리딩 그룹으로 성장하도록 7년간 글로벌 스탠더드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박사 150명, 석사 120명을 배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학부에서 박사 후 과정까지 연속적인 연구중심 프로그램을 실행할 계획이다. 

특히 재생의과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해외 기관과의 공동 석박사 학위제를 도입해 우수한 재원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역량을 갖춘 우수인재 양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공동학위제와 함께 120명의 학부생을 연계한 ‘학사-석사-박사-박사 후 과정’의 논스톱 지원 프로그램은 연구단이 구상하는 글로벌 리더 양성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단국대는 천안캠퍼스의 생명공학(BT) 분야 특성화를 기반으로 재생의과학 분야의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7년간 매년 100편의 SCI 논문을 발표하겠다는 구상을 세웠다. 이 700여 편의 논문 가운데 300편 이상은 상위 20%, 논문 5편가량은 최상위 1% 안에 드는 획기적 논문이어야 한다는 기준도 세웠다. 또 기술을 통해 확실히 실용화 할 수 있는 아이템 5건을 개발 또는 발굴하기로 했다. 사업 책임자인 김해원 교수는 “단국대가 세계적인 의약학바이오 연구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과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단국대는 8월 발표된 ‘BK21플러스 미래기반창의인재형(3유형)’ 사업에 죽전과 천안 2개씩 4개 사업팀이 선정됐다. 

지명훈 기자 이 이메일 주소가 스팸봇으로부터 보호됩니다. 확인하려면 자바스크립트 활성화가 필요합니다.

[중앙일보]입력 2013.09.24 00:15

국가서 사업비 지원 … 재생의과학 인력 키운다

‘BK21 플러스 글로벌 인재형’에 선정된 단국대 나노바이오의과학과 학생들이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단국대]


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 천안캠퍼스 김해원(나노바이오의과학과)교수 연구팀이 ‘BK21 플러스 글로벌 인재형(1유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단국대에 따르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이번 BK21 사업은 유수의 해외 석학을 국내 대학으로 초빙해 수준 높은 교육을 통한 석·박사급 신진연구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에는 단국대를 비롯, 서울대, 카이스트 등 전국 15개 대학 21개 사업단이 최종 선정됐다. 특히 이번 글로벌 인재 양성사업의 경우 대전·충청지역의 대학 중에서는 카이스트, 고려대(세종)가 함께 선정됐으며 천안·아산 지역에서는 단국대가 유일하게 선정돼 나노바이오의학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대학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매년 213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연간 1000여 명의 연구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단국대는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동 대학원의 나노바이오의과학과가 참여하는 ‘나노바이오 재생의과학 글로벌 연구단’이 이번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더욱이 연구책임자를 맡은 김해원 교수를 비롯, 공명선, 신원상, 심호섭, 양희석, 오세행, 장영주, 한규동, 현정근, 홍권호(이상 학부·대학원 나노바이오의과학과), 안상미(약학과) 교수 등 단국대의 대표적인 의·치·약·생명과학 분야 교수들이 대거 사업에 참여해 주목도가 높아지고 있다.

총 사업기간은 7년으로 올해는 6개월 분인 5억50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향후 매년 11억원씩 총 71억5000만원의 국가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전문인력양성 사업인 만큼 사업비의 40%는 참여 대학원생의 연구장학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단국대는 최근 종료된 WCU사업을 기반으로 재생의과학 분야의 우수한 연구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미국 하버드대, 듀크대, 영국 UCL 등 해외 9개 연구기관에서 16명의 석학을 대거 초빙하고, 7년간 박사 150명과 석사 120명을 각각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김해원 교수는 “재생의과학 분야의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천안캠퍼스가 추진하는 BT분야 특성화에 기여함은 물론, 세계적인 의약학바이오 연구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과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며 “단국대 나노바이오의과는 앞으로 국내 의생명과학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막중한 역할을 맡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단국대는 지난달 발표한 ‘BK21플러스 미래기반창의인재형(3유형)’ 사업에도 죽전과 천안 2개팀씩 4개 사업팀이 선정된 바 있다. 

최진섭 기자 <이 이메일 주소가 스팸봇으로부터 보호됩니다. 확인하려면 자바스크립트 활성화가 필요합니다.;

단국대 조직재생공학연구소 국제학술대회 개최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재생의학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캄렁(Kam W. Leong) 듀크대 생체공학연구소장과 치아줄기세포 연구의 효시로 알려진 송타오 시(Songtao Shi) 캘리포니아대학 교수 등 재생의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단국대 조직재생공학연구소(소장 김해원 교수)와 WCU 나노바이오의과학연구센터(소장 공명선 교수)는 13일 오후 1시부터 천안캠퍼스 약학관에서 '재생의학연구-변화의 새 시대'를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재생의학 분야 국내외 석학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재생의학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글로벌 연구리더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단국대와 경북대 등 국내 재생의학 관련 연구기관들이 공동으로 기획했다. 

이날 국제학술대회에는 ▲송타오 시(Songtao Shi) 캘리포니아대학 교수의 '간엽줄기세포 임상에서 응용까지' ▲제임스 유(James J. Yoo) 미국 웨이크포레스트대 교수의 '세포치료에서 전기관 재생공학' ▲마이클 라구나스(Michael Raghunath) 싱가포르 국립대학 교수의 '줄기세포의 증식과 분화를 촉진하기 위한 해결책'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이밖에 윌리암 와그너(William R. Wagner) 피츠버그대 교수의 '조직재생을 위한 생체재료 구조의 기능 조절'과 캄 렁(Kam W. Leong) 듀크대 생체공학연구소장의 '세포-표면 나노구조의 상호작용과 적용' 등의 강연과 단국대,KIST 등 국내 재생의학 연구진의 주제 발표도 함께 열린다. 

단국대 김해원 조직재생공학연구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한국의 연구역량을 소개하고 아시아에서 학술적 연구리더로서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단국대 조직재생공학연구소는 지난 2009년부터 교과부 중점연구소로 선정돼 각종 연구 사업을 수행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국제학술지에 210여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50여건의 국내외 특허출원과 기술이전 사업 등의 연구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007news@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 “우리 결혼합니다” 뉴시스 웨딩알리미 ‘두리’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지 9 / 전체 11